본문바로가기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시민의 행복을 우선하는 전주시의회


보도자료

홈으로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전주시의회, 장애인 일자리 정책 체계 마련 나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11 조회수 37
첨부파일 jpg파일 191011-(보도자료) 전주시의회, 장애인 일자리 정책 체계 마련 나서1.jpg jpg파일 191011-(보도자료) 전주시의회, 장애인 일자리 정책 체계 마련 나서2.jpg jpg파일 191011-(보도자료) 전주시의회, 장애인 일자리 정책 체계 마련 나서3.jpg 
원본그림보기(새창)
원본그림보기(새창)
원본그림보기(새창)
지난 11일 전주시의회 소회의실에서 복지환경위원회 김윤권(송천1‧2동), 송승용(동서‧서서학동, 평화1‧2동) 의원 주최로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 정책 방향 정립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되어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 정책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장애인 일자리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전문가 및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윤권 의원의 사회로 시작된 금번 토론회는 우석대학교 재활학과 김동주 교수가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현황과 전망’이란 주제로 전반적인 장애인 일자리 사업 및 현재 전주시에서 진행되고 있는 장애인 일자리 사업의 현황, 선진국들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사례에 대해 소개한 후 앞으로 전주시 장애인 일자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였다.

이어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영근 전북지사장은 장애인 고용이 사회적 가치 실현 및 기업의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장애인 고용 기업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며, 현재 고용에만 초점이 맞춰진 장애인 일자리 정책에서 한 발짝 나아가 창업지원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였다.

두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연구원 이중섭 연구위원은 장애인 일자리 정책 역시 타 일자리 사업과 같이 지역의 중점 사업과의 연계하여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주시 정책연구소 박현정 연구원은 지난 2016년 실시한 전주시 재가 장애인 욕구조사 결과 등을 소개하고, 지자체 차원에서 창출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을 소개하였다.

네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장애인부모회 임예정 전주시지회장은 중증 발달장애인에게 직업은 삶의 행복임을 강조하며, 현재 전주시 중증 발달장애인의 취업률이 높지 못한 이유는 직업 교육 체계 기반의 빈약함 때문이라고 진단하며, 지자체 차원의 교육지원 체계가 마련되어야 함을 강조하였다.

마지막으로 기린보호작업장 최명호 원장은 장애인 욕구조사 결과 희망일자리 유형 중 보호고용형태의 시설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음에도 전주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의 경우 도 위탁 시설을 제외하면 90명 미만의 인원만을 수용할 수 있다고 지적하며 추가적인 시설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금번 토론회 좌장을 맡은 송승용 의원은 “현재 전주시의 경우 장애인 일자리 마련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장애인 일자리의 수는 태부족한 실정”이라며,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확충하고 장애인 일자리 정책의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된 금번 토론회에서 제안된 정책들이 전주시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글목록
이전글 전주시의회 박병술 의장‘국민건강보험공단 일일명예지사장’위촉 
다음글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대중교통 선진도시(성남시, 세종시) 견학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