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링크

보도자료

H 의회소식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각 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됩니다.
전주시의회, 대중교통 중심도시 구축 방안 논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10-31 조회수 56
원본그림보기(새창)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박선전 의원)와 전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31일 시의회 5층 소회의실에서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도입과 대중교통 중심도시 구축방안’ 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BRT(간선급행버스체계)는 버스 운행에 철도 시스템의 장점을 결합해 통행속도와 정시성을 도시철도 수준으로 대폭 향상시키면서도 건설비는 지하철의 1/10 이하, 운영비는 1/7 수준으로 운영이 가능한 효율적인 대중교통시스템이다.

전주시도 BRT 도입의 필요성이 높았으나 법률상 광역교통이 필요한 대도시가 아니어서 국비 지원 대상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전주시와 지역정치권의 노력으로 ‘간선급행버스체계의 건설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되며 국비 지원 근거를 확보하게 되어 BRT 추진이 현실화되었다.

토론회는 ‘한국 BRT정책 발전과 전주시 BRT정책 방향’에 대한 한국교통연구원 모창환 선임연구원의 발제와 ‘전주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 현황’에 대한 전주시 버스정책과의 발제로 시작되었다.

이어 하갑주 생태교통협의회 위원장 진행하에 박선전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 이강준 전주시 대중교통본부장, 이주열 세종시 버스운영담당관을 비롯하여 정대묵 전북교통연구원 소장, 문지현 버스시민연대 집행위원장 등교통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박선전 위원장은 “시내버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BRT노선과 지·간선 버스와의 환승 연결, BRT 버스 체계와 연관된 전체적인 도시계획에 대한 검토를 통해 전주시에 맞는 모습으로 구체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첨부
이전글, 다음글이며,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의 제목을 보여줍니다.
이전글 전주의 꿈! 후백제 도읍을 찾아서 정책토론회
다음글 전주시의회, ‘전주시 저출산·고령화는 효문화 정책에서’ 정책토론회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