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상단 사용자메뉴

글로벌링크

시민의 행복을 우선하는 전주시의회


보도자료

홈으로 > 의회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공공의대 반대, 전북대병원장 규탄 및 남원 공공의대 설립 촉구 성명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0-29 조회수 15
첨부파일 jpg파일 201029-(보도자료)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공공의대관련 성명서 발표1.jpg jpg파일 201029-(보도자료)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공공의대관련 성명서 발표2.jpg 
원본그림보기(새창)
원본그림보기(새창)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강동화 전주시의회의장)가 29일 열린 순창군의회 월례회의에서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규탄과 정부의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촉구하는 성명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국정감사장에서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한 조남천 병원장의 발언은 열악한 지역 의료현실을 외면한 채, 의사들의 이익과 안위만을 고려한 후안무치한 발언”이라고 규탄 한 뒤 “이 발언은 의대설립을 염원하는 전북도민들에게 충격과 실망감을 주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이어 “여전히 남원 공공의대 설립을 반대하고 있는 의사협회와 의대설립에 ‘유보적 입장’이라는 일부 정치권에 더 이상 휘둘려서는 안된다”며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에 대해 전북도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남원 공공의대 설립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또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지역 보건의료 인력을 국가가 직접 양성하여 지역 간 의료격차를 해소, 궁극적으로 국민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한 최소한의 의료수급 정책”이라며 고 정부는 당초 안 대로 공공의대를 설립하라“고 요구했다.

강동화 회장은 “코로나 19로 전북을 비롯한 농어촌 지역 공공의료 수준은 취약하기 이를 데 없다”며 “조남천 전북대학교 병원장의 책임있는 사과와 함께 열악한 의료현실을 해소하기 위한 남원 공공의대 설립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글목록
이전글 전주시의회 생태교통연구회, 대중교통활성화 토론회 개최 
다음글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 순창 유등지구를 배수개선사업 신규지구로 지정 건의안 채택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